탑가기

경기도의회 정책지원관 20% '물갈이'

고건·이영선
고건·이영선 기자 gogosing@kyeongin.com
입력 2024-04-30 20:32

도입 1년… 희비 엇갈린 성과 평가
의원면직 1명 포함 15명 교체 결정
'연장 불가' 통보에 일부 불만 제기
도의회, 이달말까지 신규 임용키로
 

 

지면.jpg
사진은 경기도의회 본회의장 모습. /경인일보DB
 

경기도의회가 지난해 첫 임용한 정책지원관들이 대거 물갈이될 전망이다.

도의회가 성과 평가를 통해 20% 가량의 교체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정책지원관은 도의원의 의정활동 지원을 위해 지난해 처음으로 임용됐는데 1년간의 성과를 평가받으며 희비가 엇갈렸다.

정기 평가에 따라 연장이 결정됐는데 연장 불가 통보를 받은 정책지원관 중 일부는 평가 결과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오는 29일 계약이 만료되는 78명의 정책지원관 중 63명은 오는 2026년 5월까지 계약을 연장키로 했다.

반면 이미 의원면직한 정책지원관 1명을 포함해 15명은 재계약하지 않고, 새로운 인물을 찾기로 했다.

정책지원관은 지방자치법 제41조에 따라 지방의회의원 정수의 2분의 1 범위 내로 임용된, 의정활동을 지원하는 인력이다. 경기도의원은 156명으로 도의회는 지난해 정책지원관 78명을 임용해 의원 2명당 1명씩 배치했다. 지난 1년간 정책지원관은 조례안 초안 작성, 입법정책 검토, 행정사무감사 보조 등 도의원의 의정 활동을 지원했다.

계약 연장이 불발된 정책지원관 중에는 음주 운전이 적발된 지원관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장이 불발된 일부 지원관들은 부서장 면담 등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의회는 정책지원관 계약 연장이 6개월마다 진행되는 정기 평가에 기반했다는 설명이다. 정기 평가는 상임위 수석전문위원 의견 및 도의원 의견 등 정성평가와 입법 지원 활동, 홍보 활동, 기타 활동 등 정량평가로 임용 후 두 번 치러졌다.

도의회는 정책지원관 15명의 신규 임용을 5월 1일 자로 공고해 5월 말까지 임용할 계획이다. 도의회는 지난해 정책지원관 일괄 임용 후 상임위로 분배했는데 이번에는 모집 단계에서 상임위를 구분해 채용키로 했다.

도의회 관계자는 "일부 불만이 제기되고 있으나, 객관적 평가를 기반으로 했다"며 "연장 불가 인원 수를 정해놓고 계약 연장을 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고건·이영선기자 zero@kyeongin.com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