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가기

[영상+] 'K-컬처밸리'의 새드 엔딩, 남은 건 책임 소재 묻는 날선 공방

신지영·이영지
신지영·이영지 기자 sjy@kyeongin.com
입력 2024-07-01 20:32 수정 2024-07-02 13:26



道, 협약해제 "무리한 요구 때문"

지체상금 감면 요구에 결정 밝혀
CJ라이브시티 반발… 공방 예고

10년을 끌어온 대기업 주도의 고양 'K-컬처밸리' 사업이 새드 엔딩으로 끝났다.

경기도는 민간주도에서 공공주도 공영개발로 전환해 사업을 이어가겠다는 구상을 밝혔지만, 대기업과 책임 소재를 둔 날선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1일 경기도는 'K-컬처밸리' 사업 협약 해제를 발표했다. 김현곤 경제부지사는 기자회견을 열어 "사업자인 CJ라이브시티가 사업이 지연되면서 발생한 지체상금 감면을 요구했고, 무리한 요구로 인해 합의가 불가능해져 협약 해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K-컬처밸리 사업은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일원에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를 만드는 문화 인프라 조성 사업으로 2015년 정부가 계획을 밝힌 뒤 2016년 경기도는 CJ라이브시티를 사업시행자로 선정하고 사업을 진행해 왔다.



ㄷ2.jpg
고양시 일산동구 K-컬처밸리 공사현장이 공사비 문제로 중단돼 있다. /경인일보DB
 

문화산업에 노하우를 가진 CJ컨소시엄이 조 단위 민간자금을 투자해 테마파크, 2천석 규모의 아레나 공연장, 호텔, 쇼핑몰을 개발하는 청사진을 제시하며 호기롭게 시작했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에 휘말리고 내부 자금 경색, 고금리, 공사비 상승 등 각종 악재가 겹쳐 지지부진하다 결국 협약 해제에 이르렀다.

경기도는 사업 지체에 따라 물게 되는 지체상금을 감면하면 특정 기업에 대한 특혜가 되고 배임까지 나아갈 수 있어 협약을 해제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CJ라이브시티 측은 즉각 반발했다. CJ라이브시티 관계자는 "경기도와 계속 소통해 왔고 갑작스럽게 무리한 요구를 했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며 "전력과 하천 문제가 있었지만 방법을 찾는 중이었다. 얼마 안 되는 지체상금 때문에 사업비 2조가 넘고 경제적 파급효과가 30조에 달하는 사업을 접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반대 입장을 내놓았다.

양측이 사실 관계를 두고 엇갈린 입장을 내놓은 가운데 경기도는 민간개발에서 공영개발로 전환해 사업을 이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부지사는 "세계적인 기업들과의 컨소시엄 구성 등 다양한 사업 방식을 검토하고 고양시와 지역 주민의 의견을 수용하겠다. 이를 위해 행정1부지사 주재 K-컬처밸리 TF를 구성해 구체적 조치를 취하겠다.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새로운 비전, 새로운 방식, 새로운 속도로 사업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일지 참조

2024070201000027200000991

 

→ 관련기사 (사업 기간 종료 시점 '지체상금 감면'… 특혜·배임 소지있는 무리한 요구였다)

 

/신지영·이영지기자 sjy@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