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가기

의정부시의회 의장 선거 '민주 내분 격화'

김도란
김도란 기자 doran@kyeongin.com
입력 2024-07-08 21:24 수정 2024-07-09 09:37

상임위원장직 '당론 위반' 갈등


의정부시의회-전경.jpg
의정부시의회 전경. /경인일보DB
 

의정부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와 원구성 결과로 인한 더불어민주당의 내분이 격화되고 있다. 당론대로였다면 의장과 상임위원장직을 맡았을 의원들은 같은 당 다른 의원들의 야합을 주장하고, 지목된 의원들은 이를 반박하며 갈등이 외부로 표출되는 모양새다.

8일 시의회에 따르면 민주당 이계옥·김지호 의원은 성명을 내고 "당론을 위반하고 원구성에 참여한 정미영·조세일 의원은 책임지고 직에서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 등은 정 의원과 조 의원이 본회의장에서 당론을 어기고 탈당한 김연균 의원에게 의장선거서 표를 주는 해당행위를 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또 정 의원은 자치행정위원장에, 조 의원은 도시건설위원회 부위원장에 각각 선출됨으로써 당내 사전 합의를 어겼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그러나 지목된 정 의원과 조 의원은 이날 반박문을 내고 "당내 갈등을 시민들과 당원들께 알려야 하는지 고민 끝에, 잘못된 사실을 올바르게 잡기 위해 부득이하게 글을 올린다"면서 "당론을 위배한 적 없다"고 밝혔다.



정 의원 등은 애초부터 자치행정위원장직은 정 의원이 맡는 것이 민주당의 당론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도시건설위원회 부위원장은 민주당 몫인데, 나머지 의원들이 퇴장한 상태에서 선출이 이뤄져 손 쓸 방법이 없었다는 게 이들의 반박이다.

정 의원과 조 의원은 "탈당한 의장과 친분이 있다는 이유로 의심받는 상황이 안타까우며, 동료의원을 몰아세우는 원내대표단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 벌어지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