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과천시의회 '3기 신도시 대응' 입장차 못좁힌 여야
이석철·권순정 발행일 2020-05-20 제5면
LH, 市요구 배제 계획수립 강행 속
예정됐던 특위구성 기자회견 '무산'
'전면 백지화 요구' 문구 놓고 대립


LH가 과천시의 요구를 배제한 채 3기 신도시 마스터플랜을 채택·강행하고 있는 가운데 과천시의회가 '3기 신도시 특별위원회'를 구성, 초당적으로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으나 여야 간 입장 차이로 무산됐다.

과천시의회는 지난 18일 오전 LH의 독단적인 3기 신도시 조성 사업에 대해 과천시민의 권익을 증진시키기 위해 여야를 떠나 초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었다.

시의회는 이날 '과천발전정책개발특별위원회'와 '화훼산업발전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해 LH의 일방적인 3기 신도시 조성사업의 문제점에 대해 낱낱이 규명하는 한편 시민단체 등과 연대해 3기 신도시에 시의 정책 요구사항을 반드시 반영시킬 것을 결의키로 했다.

특히 새로 신설하게 되는 특별위원회 구성과 관련 시의원 7명 중 민생당 윤미현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박종락 부의장, 미래통합당 고금란·박상진·김현석 의원 등 여야 의원 5명이 모두 참여함에 따라 3기 신도시 문제에 시의회의 초당적 대응이 기대됐다.

그러나 고 의원 등 여야 의원 5명은 '과천발전정책개발특별위원회' 등 특위 구성 발표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이들 의원들이 '3기 신도시 전면 백지화를 요구한다'란 문구를 놓고 여야 간 정치적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기자회견문 내용에 대한 최종 합의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통합당 고 의원은 "LH가 과천에서 많은 사업을 하고 있는 만큼 시의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LH에 요구할 건 요구해야 한다"며 문구삽입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민주당 박 부의장은 "특위가 과천 발전의 중요 기회인 3기 신도시에 과천의 요구가 반영되도록 활동한다는 데 동의해 특위에 참여한 것"이라며 "하지만 집권여당의 입장에서 3기 신도시를 백지화하란 요구를 하기엔 주민피해 등이 우려돼 문구 삭제를 요구했으나 수정이 안돼 기자회견을 못하게 된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과천/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