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경기)

[이슈&스토리]익명 SNS 게시판의 명과 암

공승배·김태양 발행일 2018-05-11 제13면

얼굴없는 '디지털 공론장'의 두 얼굴… 약자들의 호루라기vs생사람 잡는 단두대


#갑질·비리 고발하는 신문고

신변 불이익 없이 문제제기 가능
대한항공 총수 일가 제보 불거져
직원들 모여 마스크 쓰고 거리로

#2차 피해·폭로 부작용 속출

누드모델 얼굴·나체 도촬 당해
범인 처벌 공론화중 사진 퍼져
악용·루머 팩트체크 기준 필요

2018051101000844800039414
신라시대 한 노인이 임금님 귀가 당나귀 귀라는 비밀을 알게 되자 대나무숲에 들어가 비밀을 외쳤다는 설화에서 유래된 익명 SNS 게시판 '○○ 대나무숲'.

SNS 관리자가 익명의 제보를 받아 그 내용을 게시해주는 방식이다.

2012년 한 출판사 직원들이 직장 생활의 고충을 나누기 위해 처음 만든 이후 대학가 등으로 퍼지면서 평소 하기 힘들었던 얘기를 나누는 '고백의 장' 역할을 했다.

특히 지난 1월 사회 각계 각층에서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일어나자 익명 SNS 게시판은 익명이라는 장점 덕분에 많은 이들의 폭로의 장으로 쓰이며 큰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근거 없는 제보 등 무분별한 폭로가 이어지면서 그로 인해 생기는 부작용이 적지 않다. 익명 SNS 게시판의 명(明)과 암(暗)을 들여다 본다.

# "실생활에선 못 하는 얘기, 익명 SNS가 제격"


2018051101000844800039412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지 않고 사회로부터 받은 피해를 폭로하고 고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익명 SNS는 사회적 약자들이 유일하게 믿고 기댈 수 있는 소통 수단이 됐다.

익명 SNS가 활성화되면서 성폭행, 직장 비리, 갑질 문제 등 그동안 다루기 힘들었던 문제가 수면 위로 올라왔다. 이는 우리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관심받지 못 하던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는 익명 SNS를 통해 세상에 밝혀지기도 했다.

지난 3월 학교 성폭행 피해를 접수하기 위해 만들어진 익명 SNS 게시판 '스쿨미투'에는 '평택의 한 여자중학교 A교사'에게 당한 성폭행 피해 글이 올라왔다.

교사가 위로하는 척 등을 쓰다듬고 엉덩이를 만졌다는 내용의 폭로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해당 학교 교장은 A교사를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해당 교사를 구속했다.

뿐만 아니라 수사 과정에서 다른 교사 4명의 성추행 사실까지 밝혀지면서 이들 역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최근 확산되고 있는 대한항공 총수 일가 퇴진 운동도 익명 SNS 게시판이 기폭제가 됐다. 대한항공 직원들은 조양호 회장 일가의 갑질 문제가 불거지자 추가 피해 사례를 접수하는 수단으로 SNS 오픈 채팅방을 택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 논란 이후 지난달 18일 카카오톡에 '대한항공 갑질 불법 비리 제보방'이라는 오픈 채팅방을 자체적으로 만든 것이다.

이 채팅방에는 대한항공의 각 직군 직원들이 익명 또는 실명으로 참여해 조양호 일가의 갑질·불법비리 의혹 등을 고발하는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이 채팅방에서 기내면세품 운영에 따른 수익 배분 과정에서 총수 일가가 상당 몫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에 나서기도 했다.

대한항공 직원들은 최근 이 채팅방 폭로를 계기로 집단 행동에 나서고 있다. 오픈 채팅방에 모인 직원들은 지난 4일 서울 광화문에서 조양호 회장 일가의 '갑질'을 규탄하고 경영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 집회를 열었다.

신분이 드러나는 것을 우려해 마스크, 가면 등으로 얼굴은 가렸지만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으로 나와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오는 12일에도 서울역 광장에서 2차 촛불집회를 연다는 계획이다.

익명 SNS를 통한 폭로 분위기는 한진그룹 계열 항공사인 '진에어'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진에어 직원들도 지난 2일 자체적으로 '카카오톡 갑질 불법 비리 제보방'을 만들었다.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비리를 밝히기 위한 익명 폭로 행위는 점점 확대되고 있다.

이에 대해 윤상철 한신대 사회학과 교수는 "익명에 기대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는 않지만 최근 대한항공 오픈 채팅방을 비롯한 SNS 익명 플랫폼에 올라오고 있는 폭로, 내부 고발 등은 상향식 문제 제기라고 볼 수 있다"며 "오늘날 우리 사회는 아직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면서 사회 문제를 지적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시민들이 직접 사회문제를 파고들 수 있는 유일한 창구로서 SNS 익명 플랫폼이 긍정적 작용을 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2018051101000844800039411

# "2차 피해, 누가 책임지나"

2018051101000844800039413
'미투 운동'이 사회 각계 각층에서 일어나자 SNS 제보 플랫폼은 익명이라는 장점 덕분에 폭로·공론화의 장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하지만 제보자의 익명성이 보장되는 만큼 무차별 폭로와 공론화가 이어지면서 선의의 피해자를 낳는 부작용이 발생했다.

지난 3일 홍익대학교 익명 SNS 게시판 '홍익대학교 대나무숲'에는 회화 수업이 진행 중인 한 교실에 누워 있는 누드 모델의 나체 사진과 함께 '공론화를 통해 범인을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제보 글이 올라왔다.

지난 1일 인터넷 여성 커뮤니티인 '워마드'에 한 이용자가 미술 수업 중 누드 모델의 나체를 찍어 게시한 것을 인용했다.

대나무숲 페이지를 통해 사건이 일파만파 퍼지자 워마드의 해당 글은 삭제됐다. 하지만 얼굴과 나체가 공개된 모델의 사진은 이미 인터넷 상으로 퍼진 뒤였다.

이 남성은 일부 누리꾼 사이에서 조롱의 대상이 되는 등 2차 피해 겪으며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았다.

이 모델을 관리하고 있다는 하영은 한국누드모델협회 회장은 "어떤 사이트든 누드 모델을 찍어 올린 행위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며 "사건이 공론화되면서 해당 모델이 너무 힘들어하고 있다. '이 세상을 떠나고 싶다'라는 말까지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대나무숲 제보자의 취지는 이 사건을 공론화해 사진을 몰래 찍어 유포한 사람을 강력히 처벌해 달라는 것이었다. 페이지 관리자도 그대로 글을 게시했다.

하지만 SNS 제보 페이지를 통해 사건이 퍼지는 동안 사진 속 남성은 그 누구에게도 보호받지 못했다. 남성은 홀로 고통을 떠안아야 했다.

이처럼 뜻하지 않은 피해자의 발생이 이어지자 일부 대학교 SNS 게시판 운영자들은 자체 검열에 나섰다. '한양대학교 대나무숲' 운영자는 지난 3월 공지사항을 게시하고 "더 이상 미투 관련 제보는 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제보 내용의 사실 관계 확인이 어렵고 특정인을 악의적으로 공격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뿐만 아니라 '동국대학교 대나무숲' 운영자도 같은 달 "미투 제보는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서만 받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근거 없는 제보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제보자의 신원을 최소한이라도 확인하겠다는 목적이다.

익명 SNS 게시판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대학생들 역시 익명성의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

수원대 4학년 김도연(24)씨는 "익명 SNS 게시판이 처음에는 평소 할 수 없었던 말을 하는 순수한 면이 강했다"며 "미투 운동 이후에는 폭로 분위기로 바뀌었고, 지금은 일부 사람이 악의적으로 다른 사람을 공격하려는 의도로 사용한다는 느낌이 강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익명성의 악용을 막기 위해서는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성동규 교수는 "기본적으로 제보에 대한 팩트 체크가 되지 않으면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관리자 자의적으로 판단해 글을 게재하는 것은 상당히 위험하다"며 "가장 먼저 사실 관계 확인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만들어져야 하고, 명예훼손과 사생활 보호 부분에 대한 법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천대 신문방송학과 유우현 교수는 "익명 SNS 게시판의 경우 자기 신분이 노출되지 않으니 과격한 표현이나 확인되지 않은 정보로 여론을 호도하는 분위기가 일어날 수 있다"며 "우선 관리자들이 잘못된 방식으로 표출된 글을 걸러낼 수 있도록 기준이 마련돼야 하고 교육을 통해 누리꾼들의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공승배·김태양 기자 ksb@kyeongin.com 그래픽/성옥희기자 oki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