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슬픔 흘러넘친 강당… '안전 사회' 숙제 되새긴 어른들

공지영·이원근 발행일 2019-02-13 제7면

안산 단원고 '세월호 희생학생 250명' 명예졸업식

12일사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학생 250명의 명예 졸업식이 열린 12일 오전 단원고 강당에 희생 학생들의 이름이 붙여진 파란 의자위로 명예 졸업장과 졸업앨범, 학생증, 꽃다발 등이 놓여있다. 세월호 참사는 2014년 4월 16일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군 병풍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탑승자 304명이 희생된 비극적인 사건이다. 당시 수학여행을 떠나기 위해 배에 올라탄 단원고 2학년 학생 325명 중 250명이 희생됐다.대부분 학생의 시신은 발견됐지만 2학년 6반 남현철 군과 박영인 군, 교사 양승진 씨 등 단원고 학생과 교사 3명의 시신은 끝내 수습하지 못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아이들 의자에 유가족 대신 앉아
"화랑 유원지 안치되길" 바람도

유은혜 부총리·이재정 교육감 참석
불참한 이재명 지사, SNS 추모글

시끌벅적해야 마땅한 고등학교 졸업식에 웃음은 사라지고 고요한 침묵만 남았다.

12일 안산 단원고등학교 강당에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사건으로 희생당한 학생들을 위한 '명예졸업식'이 열렸다. 학생들이 앉아있어야 할 의자에는 유가족이 된 부모형제들이 앉았다.

먼저 하늘나라로 떠난 이들을 기리기 위해 친구들과 단원고 재학생들이 강당을 메웠다.

졸업식은 시작 전부터 슬픔으로 가득했다. 희생 학생들을 위한 묵념이 끝난 후 단상에 오른 양동영 교장은 희생된 학생 250명의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했다.

이름이 불릴 때마다 객석은 들썩였고 힘겹게 참고 있던 울음소리가 간간이 새어 나왔다.

학생들의 이름이 전부 불리고 난 후 고(故) 전찬호 군의 아버지 전명선씨가 단상에 올랐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전 운영위원장인 전씨는 희생 학생들과 유가족을 대표해 명예졸업장을 받았다.

전씨는 "세월호 참사가 없었더라면 대학 졸업반이 되었을 아들, 딸이다. 교복 입고 친구들과 함께 자리했어야 할 졸업식장에 엄마, 아빠들만 공허한 마음으로 앉아있다"고 울먹였다.

이날 졸업식을 찾은 유은혜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도 쉽사리 입을 열지 못했다.

유 장관은 "도무지 어떤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아직 우리가 해결해야 할 많은 일들이 남아있다.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부총리로서, 장관으로서 할 수 있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우리 사회가 아이들의 소중함을 더 깊이 인식하고 책임을 다했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단순히 명예졸업장을 전달하는 데 그치지 않고 4·16 교육 체제를 통해 우리 교육계의 새로운 희망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 희생 학생들의 후배이자 단원고 졸업생인 이희윤씨가 희생자를 위한 편지를 낭독하며 식이 마무리됐다.

고(故) 김건호 군의 어머니는 "우리 아이들 모두 화랑 유원지에 안치됐으면 좋겠다. 배 타고 수학 여행가던 그날처럼 다 같이 모여 자기들끼리 신나게 놀게…"라고 전했다.

또 함께 있던 고(故) 권순범 군의 어머니도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알리기 위해 머리를 노랗게 염색했다"며 "언론에서도 세월호를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명예졸업식에 참석하기로 했던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행사 말미에 불참을 통보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의회 본회의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이 지사는 대신 자신의 SNS를 통해 "세월호 참사는 우리에게 국가의 존재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근본적 질문을 던졌다. 더 나은 세상으로 한 걸음 전진하려면 불행한 과거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공지영·이원근기자 jyg@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