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대북전단' 찬반 논란 점화 속, 접경지 주민 '살포 중단' 목청
김우성·강기정 발행일 2020-06-08 제1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로 불붙은 대북전단 살포 논란이 가속화되고 있다. 평화에 악영향을 준다는 지적 속 관련 입법 움직임마저 제기되는 가운데 표현의 자유를 억제하는데다 북한에 대한 지나친 저자세라는 반박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살포를 멈춰달라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하소연에도 탈북민단체 등은 한국전쟁 발발 70년을 맞는 오는 25일 100만장 살포를 예고하는 등 논란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한 이후 북한은 남북군사합의 파기 가능성마저 거론하고 있다.

여야는 서로 다른 반응을 보였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5일 대북전단 살포를 제한하는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안을 자신의 1호 법안으로 대표 발의한 반면, 미래통합당은 7일 김은혜 비대위 대변인 논평을 통해 "평화는 굴종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 자존심을 상하게 하는 일관된 저자세로는 평화도, 비핵화도 앞당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접경지역 주민들은 대북 전단 살포를 멈춰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김포 북부권 5개 읍·면 주민들은 지난 5일 정하영 김포시장과 만나 '탈북민단체 대북 전단 살포 중단 성명'을 발표했다.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정하영 시장은 전단살포 중단 건의문을 통일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김우성·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