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김종천 과천시장 "정부 주택공급 탁상… 철회때까지 천막 집무"
이석철·권순정 발행일 2020-08-07 제6면
과천시장 천막시장실
김종천 과천시장이 6일 정부과천청사 유휴지에 설치한 천막 집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일방적 임대주택 공급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과천/이석철기자 lsc@kyeongin.com

김종천 과천시장은 지난 4일 정부의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확대방안'과 관련, "정부 과천청사 일대에 임대주택 공급계획을 즉각 철회해 줄 것"을 촉구했다.

김 시장은 6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정부 과천청사 유휴지(중앙동 6 대지)내 천막 집무실을 설치하고, 임대주택 공급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집무를 보며 각종 회의와 결재도 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정부는 당사자인 과천시와 사전협의 한번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한 후 국가정책으로 발표한 데 대해 우려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과천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정부 과천청사 일대를 국가의 미래를 위한 국책사업에 귀하게 쓰일 수 있도록 최적의 대응 방안을 마련,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피력했다.

김 시장은 "과천시민들에게 정부과천청사 유휴지는 20여년 간 축제를 즐기고, 평소 운동과 휴식을 취하는 쉼터와 광장의 역할을 해 온 의미 있는 장소로, 과천의 상징과 같은 공간"이라며 "이러한 곳에 아파트를 건립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재차 언급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정부과천청사 일대의 공공주택 공급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지역내 각계각층의 시민들과 함께 과천시민의 모든 지혜와 역량을 결집하여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천명했다.

한편 미래통합당 과천시의회 의원단(고금란·김현석·박상진)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과천의 심장인 중앙동 4·5·6번지 일대에 문재인 정부가 공공주택 4천 가구를 짓는 것은 물론, 과천시가 이를 대체하는 부지를 제공하는 것은 과천시민들의 민의를 배신하는 일"이라며 임대주택 공급계획을 전면철회할 것을 주문했다.

과천/이석철·권순정기자 lsc@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