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수도권 127만 가구 중 45%, 경기남부·인천에 공급
황준성 발행일 2020-08-26 제12면
입지 확정 공공택지, 경기동남권 13만·서남권 22만·인천 9만여 가구

112.jpg
수도권 127 만호 공급계획. /국토교통부 제공

수도권에 공급하기로 한 주택 127만가구 중 45% 이상인 57만6천가구가 경기 남부와 인천에 마련된다.

25일 국토교통부는 경기 남부와 인천에 57만6천가구의 주택을 공급하며 이중 80%인 45만6천가구는 공공택지로, 나머지 12만가구는 정비사업으로 조성한다고 밝혔다.

먼저 입지가 확정된 공공택지의 주택은 경기 동남권 13만6천가구, 경기 서남권 22만6천가구, 인천시 9만4천가구다.

경기 동남권은 성남(2만2천가구), 하남(3만4천가구), 과천(2만2천가구), 수원(1만4천가구), 용인(2만2천가구), 의왕(1만1천가구)이다.

구체적으로 성남 복정1·2에서 6천600가구, 성남 낙생 4천600가구, 성남 금토 3천200가구, 하남 교산 3만2천가구, 과천 주암 4천500가구, 과천 지식정보타운 4천800가구 등이다.

경기 서남권은 3기 신도시가 들어서는 부천에 3만1천가구가 공급되는 것을 비롯해 화성(7만2천가구), 평택(4만3천가구), 안산(2만2천가구), 시흥(1만9천가구), 광명(1만가구), 안양(4천가구) 등지에서 총 22만6천가구가 조성된다.

인천에선 검단(4만가구)·계양(1만7천가구) 등 신도시 5만7천가구를 포함해 영종하늘도시 2만1천가구, 검암역세권 7천가구 등 총 9만4천가구를 공급한다.

경기 남부와 인천 공공택지에서 나오는 주택의 입주자 모집은 올해 3만7천가구를 시작으로 내년 7만9천가구, 2022년 6만5천가구가 계획돼 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