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코로나가 바꿔놓은 시민 일상]하객 다이어트 '작은 결혼식'
김민재 발행일 2020-09-07 제3면
인천시, 올해 첫 추진 지원 사업
'집합금지 영향' 신청자 잇따라
예산 확대·장소 추가발굴 계획


코로나19 수도권 유행에 따른 50인 이상의 실내 집합 금지로 결혼 문화에도 큰 변화가 일면서 '작은 결혼식'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인천시가 올해 처음 추진하고 있는 작은 결혼식 지원 사업도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인천시는 소박하고 특색있는 결혼 문화를 장려하기 위해 작은 결혼식 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시행했다. 코로나19 사태를 맞기 전부터 자체 추진해왔던 사업이지만, 코로나19 유행으로 예기치 않은 주목을 받고 있다. 방역 당국이 50인 이상 실내 집합을 금지하면서 결혼식 하객 숫자 또한 제한을 받게 됐기 때문이다.

예비 신랑·신부는 결혼을 미루거나 식사 보증인원을 채우지도 못한 채 결혼을 해야 했고, 예식업계는 예약 취소 사태로 어려움을 겪게 됐다.

인천시는 작은 결혼식을 준비하는 예비부부에게 최대 1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는 사업을 실시하고 있는데 올해 벌써 11쌍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 한 부부는 비대면의 온라인 결혼식을 진행하기도 했다.

인천시는 올해 총 20쌍을 지원하는 예산만 확보했으나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예산과 지원 대상을 더 늘릴 예정이다. 특히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을 20% 우선 선발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카페와 아트플랫폼, 월미공원, 청라호수공원, 경인아라뱃길 등 공공장소 24곳을 작은 결혼식 장소로 섭외해 이들에게 제공해 주고 있으며 결혼식 장소를 추가로 발굴해 늘려나가기로 했다.

작은 결혼식 지원 사업이 입소문을 타면서 타 지역에서도 관심이 잇따르고 있다. 최근에는 대구의 한 기초단체에서 관련 사업의 추진을 문의하는 등 벤치마킹에 나서기도 했다. 인천시는 이달 30일까지 작은 결혼식을 진행할 예비부부 9쌍을 모집 중으로 신청 문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작은 결혼식은 신랑·신부 스스로 결혼식을 기획하는 등 장점이 있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특히 더욱 확산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올해 첫 사업이지만 앞으로 규모를 늘려 작은 결혼식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