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코로나 확진자 첫 1천명대… 신규 확진자 '역대 최다'
김동필 입력 2020-12-13 09:43:43
국내 유행 시작된 1월 후 첫 네 자릿수
누적 4만2천766명, 사망자 총 580명
지역발생 1천2명-해외유입 28명
수도권 792명, 비수도권 238명 확진
2020121301000499700025303.jpg
9일 오후 수원시에 위치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에 마련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 관계자가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2020.12.9.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섰다.

방역당국이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했지만, 확진세는 더욱 거세지는 모양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30명 늘어 누적 4만2천76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950명)보다 80명이 늘어나며 역대 최다 기록을 이틀 연속 경신했다. 특히 전날 주말 검사 건수가 직전 평일 대비 1만4천가량 줄었음에도 확진자는 오히려 급증했다.

51.jpg

국내 발생은 1천2명, 해외유입은 28명이다. 국내 발생이 1천명대를 넘은 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던 지난 1월 20일 이후 처음이다.

경기도는 328명으로 300명대를 넘어섰다. 서울은 396명, 인천도 62명이 나와 수도권에서만 786명이 나왔다. 경기·서울 모두 연일 최다 기록을 경신 중이다.

수도권 외 지역은 부산 56명, 대구 28명, 경남 22명, 경북 18명, 강원 17명, 충북 15명, 광주 14명, 대전 13명, 충남 9명, 울산·전북 8명, 전남 5명, 제주 3명으로 총 216명이다.

2020121301000499700025302.jpg
7일 인천시 연수구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0.12.7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해외 유입은 28명으로 전날(22명)보다 6명 늘었다.

사망자는 2명 늘어 580명이 됐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2만4천731건으로, 직전일 3만8천651건보다 1만3천920건 적다. 양성률은 4.16%다. 누적 양성률은 1.27%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