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사설]공공기관 이전갈등, 소통으로 해결하라
경인일보 발행일 2021-02-23 제19면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흔들림 없이 계속된다"고 밝히고 있지만 이에 대해 우려와 반대의 목소리가 만만치 않다. 공공기관 이전 대상지였던 수원 광교신도시 입주민들은 결정 철회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관련 기관 노조도 상급단체 노조와의 연대를 통해 반대 뜻을 확장할 태세다. 이미 광교에 청사를 짓기로 하고 시공사까지 선정한 공기업에서는 황당하다는 반응들이다.

이 지사가 추구하고 있는 '경기도 균형발전'이라는 대의명분에는 그 누구도 의심하거나 반대하지 않을 것이다. 도내에서도 상대적으로 낙후된 북·동부 지역으로의 공공기관 분산은 지역 균형발전의 호기가 될 것이란 기대가 높다. 그러나 도가 공공기관 이전을 발표한 뒤 이곳저곳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이다. 이들이 이렇게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이유는 복합적으로 보인다. 우선 도의 이전 발표가 너무나 갑작스러웠다. 이전 자체를 몰랐다는 분위기보다는 갑작스러운 발표를 예상하지 못한 분위기다. 공무원으로서 기관의 지시를 받아들여야 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다. 하지만 갑자기 통보식으로 상황을 접했다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다.

과거에 도는 경기 북부청사를 통해 시행착오를 겪은 바 있다. 실제로 의정부에 청사가 생겨 경기 북부 발전에 많은 공헌을 했다고 치더라도 소속 공무원과 그 가족들의 생활 터전이 변한 것은 별로 없다. 문제는 아무리 훌륭한 행정적 결정이더라도 각 기관과의 충분한 소통과 의견 교환 등이 있어야 했다는 점이다. 균형발전의 대의명분에 따라 진행하는 것과 상급기관에서 결정을 내리면 무조건 따라야 하는 공공기관 직원들의 불만에 이 지사도 많은 고민을 할 것이다.

아직 늦지는 않았다. 이제라도 도는 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이전 취지를 명확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 공공기관을 이전할 경우 도에 어떤 도움이 되고 직원들의 출퇴근은 어떻게 조치할 것인지 자세하게 밝혀야 한다. 일방적 진행보다는 소통을 통해 공공기관과 이전 논의를 하기 바란다. 이전 대상 공공기관들도 반대는 하지만 수용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도는 세심하게 살피고 고려해야 한다. 서로 간의 갈등이 계속된다면 피해는 도민이 입게 된다. 유관기관과 이해 당사자들이 소통을 통해 돌출한 문제들을 해결하기를 기대한다.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