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불붙은 컨테이너에서 도움 요청했지만… 탈출 못한 외국인 노동자
배재흥 기자 입력 2022-02-22 13:46:46

파주 한 식품공장 숙소서 화재, 인도 국적 1명 숨져

2022022201000778900040431.jpg
불에 탄 컨테이너 숙소 내부. 2022.2.22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8평 남짓 컨테이너 숙소에 머물던 외국인 노동자가 불에 타 목숨을 잃었다.

그는 숨지기 전 열리지 않는 컨테이너 문을 붙잡고 "살려달라"외치며 구조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소방에 따르면 이날 0시8분께 파주시 조리읍의 한 식품공장 컨테이너 숙소에서 불이 났다. 불은 20여분 만에 모두 꺼졌지만, 숙소에 있던 인도 국적 A(46)씨가 현장에서 사망했다. A씨는 3년 전쯤 돈을 벌기 위해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이 파악한 목격자 진술에 따르면 컨테이너 안에서 "살려달라"는 소리를 들은 목격자가 A씨를 구조하고자 문을 개방하려 했으나 열리지 않았다. 문을 여는 데 실패한 목격자는 창문으로 A씨를 바깥으로 빼내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창문에 설치된 쇠창살 탓에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2022022201000778900040432.jpg
사고 현장을 찾은 A씨 동생의 뒷모습. 그는 답답한 마음을 달래려 연거푸 담배를 피웠다. 2022.2.22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이렇게 큰 불이 나 죽게 만든 상황을 이해할 수 없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소방은 화재를 진압한 뒤 컨테이너 안에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현장에서 숨진 A씨의 시신은 곧바로 경찰에 넘겨졌다.

이날 오전 11시께 찾은 화재 현장은 참혹하다는 말로는 전부 설명할 수 없을 만큼 온통 잿빛으로 물들어 있었다. 타고 남은 옷가지와 가구, 전자제품 정도만이 이곳에도 사람이 살았음을 보여줄 뿐이었다.

현장에서 만난 A씨의 동생(44)은 "이렇게 큰 불이 나 형까지 죽게 만든 상황을 이해할 수 없다"며 "인도에 형의 아내와 6살 딸이 살고 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눈물을 흘렸다.

2022022201000778900040433.jpg
폴리스라인이 설치된 컨테이너 외부. 2022.2.22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함께 현장을 찾은 방글라데시 출신의 H(55)씨는 "외국인 노동자들은 보통 이런 식의 컨테이너에 산다"며 "사고 처리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는지 살피며 형제를 돕겠다"고 말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은 곧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A씨에 대한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안에서 문을 잠그고, 불이 나 당황하자 문을 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쇠창살이 설치된 창문으론 구조하긴 어려웠을 것"이라며 "회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