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가기

[영상+] 서로를 위로한 '마주침'… 남겨진 세월을 위한 변화 [우리가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법·(9·끝)] 일상속 추모

공지영·백효은·목은수
공지영·백효은·목은수 기자 jyg@kyeongin.com
입력 2024-04-25 20:36 수정 2024-04-30 14:54

안산주민·유가족 목포기행 동행

"공원 반대하지 말걸" 오해 확인

인천선 생존자 참여 작품 전시회
"도움 보답해야" 봉사활동 지속


 

2018년 5월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출발해 목포신항으로 향하는 관광버스 안은 적막감만 감돌았다. 고요한 버스의 탑승자는 안산 고잔동 주민들과 세월호 유가족 등 20여명이다. 이들은 뭍으로 올라온 세월호 선체를 보기 위해 함께 기행을 떠나는 길이었다. 4시간 내내 함께 타고 가면서도 누구 하나 말 한마디 나누지 않았다. 조용히 각자 자리에 앉아 창밖을 내다보거나 눈을 감았다.

지난해 7월, 5년 전처럼 버스는 안산에서 출발해 목포신항으로 달리고 있다.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출발지인 화랑유원지 주차장에서부터 유가족과 주민들은 서로를 반기며 인사를 나눴다. 버스 안에서도 그간 어떻게 지냈는지, 안부를 물으며 웃었다. 고잔동의 마을행사 일정이나 복지센터 프로그램 내용을 공유하기도 했다.

이들의 버스 여행은 '목포기행'. 주민들과 유가족 사이의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 여행을 통해 주민들은 세월호를 두 눈으로 보고, 유가족들의 이야기도 직접 들었다. "봉안시설에는 가족이 아닌 희생학생의 유해만 들어온다"거나 "4·16생명안전공원 부지는 화랑유원지 전체가 아닌 일부에 들어선다"는 설명이다.



주민들은 소문으로 듣고 마음 속에 품었던 의문 대부분이 오해라는 것을 확인했다. 기행에 참가했던 한 주민은 "이런 줄 알았으면 화랑유원지 들어온다고 할 때 반대하지 말 걸 그랬다"라고 뒤늦은 마음을 표했다.

 

세월호_일반인추모관_10주기_추모전시.jpg
인천시 부평구 부평아트센터 갤러리 꽃누리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그날의 사람들, 오늘의 이야기' 전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63점의 세월호 제주 생존자,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4·16공방의 작품들을 살펴보고 있다. /경인일보DB


일반인 희생자가 중심인 인천도 분위기는 비슷하다. 올해 2월 1일부터 15일까지 부평아트센터 갤러리꽃누리에서는 '그날의 사람들, 오늘의 이야기' 전시회가 열렸다.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이하·추모관)이 주최한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념전시회였다.

세월호 생존자인 김병규씨를 포함한 제주시 생존자 7명,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등학교 희생자 가족 14명이 만든 작품 63점이 전시됐다.

추모관은 개관 이후 지역사회와 호흡하기 위한 활동을 지속했다. 안전포스터 공모전은 지난해까지 5회째 행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같은 해 9월에는 '4·16 청소년 문화제'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열렸다. 미추홀구 학익동 일대에선 자원봉사자 350여 명과 함께 '사랑의 연탄나르기'봉사활동도 2년째 진행 중이다.

추모관과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들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활동이 참사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 참사 당시 국민들에게 받았던 위로와 도움을 조금이라도 돌려주고자 하는 마음도 있다. 참사 이후 10년, 이러한 변화의 바탕에는 그간 마을 곳곳서 이뤄진 잦은 '마주침'들이 있었다.

 

→ 관련기사 (참사 이후 새로운 시작… 공동체 회복하는 '희망의 마을' [우리가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법·(9·끝)] 일상 속 추모)

/공지영·백효은·목은수기자 jyg@kyeongin.com

2024042601000319000031101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