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가기

[인터뷰] "조건없는 헌신" 강조… 정진춘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장

하지은
하지은 기자 zee@kyeongin.com
입력 2024-05-08 19:41 수정 2024-05-08 21:21

"수혜자 마음 다독여 주는 '봉사의 명의' 됐으면"


업무 '현장중심 전환' 분소 추진
지난 3월 기준 회원 20만명 돌파
진료혜택 등 봉사자 복지도 확대


0015.jpg
정진춘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장은 "봉사자와 수혜자가 함께 기쁘고, 교감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2024.5.8 남양주/하지은기자 zee@kyeongin.com

"일부 봉사자들은 현장에서 인증사진 찍기에 바빠요. 당사자야 기쁘겠지만 수혜자는 사생활이 노출되고 일상생활에도 큰 지장을 줄 수 있어요."

정진춘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장은 현장에서 느낀 일부 자원봉사자들의 현주소를 꼬집으며 "봉사자와 수혜자가 함께 기쁘고 서로 교감할 수 있는 상태가 돼야 한다"며 쓴소리를 마다치 않았다.

봉사자들은 '아가페적인 사랑', '부모의 희생적 사랑'처럼 조건 없는 사랑과 헌신을 마음속에 품고 실행해야 한다는 게 정 센터장의 소신이다.



농협 조합장과 제7대 남양주시의회 의원을 역임한 정 센터장은 2020년 8월 센터장으로 부임한 이후 한 차례 연임해 4년 가까이 자원봉사센터를 이끌고 있다.

그가 부임한 2020년도의 센터는 코로나19 사태로 외부 활동이 크게 위축되고, 초·중·고교의 학생 봉사활동 이수 시간도 크게 단축되면서 존폐 위기를 겪기도 했다.

 

ㄴㅁㅇㅇㄴㅁㅁㄴㅇㅁㄴㅇㅁㅇㄴ.jpg
정진춘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장은 “봉사자와 수혜자가 함께 기쁘고 교감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양주/하지은기자 zee@kyeongin.com

정 센터장은 "힘든 시기에 중책을 맡아 어려움이 많았지만, '위기는 기회'라는 마음으로 대대적 변화를 시도했다"며 "기존의 사무중심의 업무를 현장중심으로 전환하고 적극적으로 분소를 추진했다"고 말했다.

그의 활약으로 센터는 2021년 10월 진접읍에 북부분소를 개소, 각 읍면동에 전담직원을 배치해 자원봉사자 관리·교육, 환경프로그램 운영, 프로그램 발굴 등 현장 중심의 자원봉사체계를 형성했다.

이 사업은 봉사자의 접근성과 수혜자의 혜택을 향상시키는 등 큰 호응을 얻었고, 신규 자원봉사자들의 활발한 유입까지 더해져 지난 3월 자원봉사자 20만명을 돌파하는 큰 역할을 했다. 이는 남양주시 전체 인구(73만2천810명)의 28%에 해당하는 수치다. 센터는 이 같은 분위기에 힘입어 조안, 금곡, 양정동 일대에도 지역봉사단 발대식을 준비하고 있다.

정 센터장은 이외에도 신체적인 도움이 필요할 때 돌봄, 간병인비 등을 지원하는 '자원봉사자 돌봄사업 품앗이', 관내 병원 협약으로 인한 '진료혜택' 등 봉사자들을 위한 복지 사업도 확대하고 있다.

정 센터장은 "남은 임기 동안 우리 센터가 명실상부한 복지와 봉사의 컨트롤타워가 되도록 노력하고 싶다"며 "휴면상태의 개인 및 단체 봉사자들을 독려해 이끌어 내고, 현장중심으로 개편된 조직을 안착시켜 봉사저변을 확대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봉사는 힘들게 하면 안 된다. 하루 6시간 청소와 빨래를 한다면 그건 봉사가 아닌 노동이다. 즐겁고 행복하게 해야 또 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고 수혜자도 지속적인 보살핌을 받는다"라며 "의사만이 명의가 아니다. 사람 마음을 다독이고 보살펴주는 봉사자분들이 곧 명의"라고 당부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zee@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