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시신, 암사대교 부근서 발견

이종우 입력 2018-07-12 09:23:11

2018070900020074959.jpeg
9일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양예원씨 사건 관련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이 투신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 당국이 수색하고 있는 모습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한강으로 투신했던 것으로 추정됐던 유튜버 양예원 씨의 강압적 촬영 및 노출사진 유출 사건 첫 번째 피의자인 스튜디오 실장 A(42)씨 시신이 발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12일 오전 7시 40분께 구리 암사대교 아래 강물 위로 시신이 떠올라 근처에서 공사 중이던 바지선 관계자가 119로 신고했다.

경찰은 신분증을 통해 시신이 A 씨라는 점을 확인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9일 A씨가 남양주시 미사대교 한강에서 투신했다는 신고가 접수하고 수색을 벌여왔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