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천 쌀문화등 '경기도 대표축제' 거듭난다

김태성 발행일 2018-12-07 제3면

道, 2019년 15개 시군축제 선정
여주 등 7곳 '문화관광' 후보로


이천쌀문화축제, 여주오곡나루축제, 시흥갯골축제 등 15개 축제가 2019년 경기관광대표축제로 선정됐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시·군에서 개최하는 지역축제 가운데 관광상품성이 크고 경쟁력 있는 축제를 대표 축제로 선정해 육성하고 있다.

15개 축제는 이천쌀문화축제, 여주오곡나루축제, 시흥갯골축제, 연천구석기축제,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수원화성문화제, 파주장단콩축제, 화성뱃놀이축제, 부천국제만화축제, 군포철쭉축제, 안산국제거리극축제, 오산독산성문화제, 광주남한산성문화제, 양평용문산산나물축제, 동두천록페스티벌 등이다.

도는 이 가운데 이천, 여주, 시흥, 연천, 안성, 수원, 파주 등 7개 시군의 축제를 정부가 주관하는 2019 문화관광축제 후보로 추천할 예정이다.

문화관광축제에 선정되면 1억500만원에서 최대 4억5천만원까지 국도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나머지 8개 시군 축제와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되지 못한 시군 축제에는 5천만원에서 최대 6천만원까지 도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아울러 대표 축제에는 경기도 후원명칭 사용, 축제장 방문객의 휴대폰 사용 분석 등 빅데이터 분석, 홍보마케팅 지원이 일괄 지원된다.

오후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경기도는 내년부터 시·군별로 특색 있는 축제를 발굴해 시민 참여 문화공간으로 활성화 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대표축제 외에도 시군별로 성장 가능성이 있는 유망축제를 선정해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고 말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