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이종걸 "서안양TV 조성 공동협의 본격화"… 안양시·국방부협의체 오늘 가동

김연태 발행일 2019-06-13 제5면

2019061201000953100047091
서안양테크노밸리 사업의 추진을 위한 국방부와 안양시의 공동 협의가 본격화된다.

이종걸(안양만안·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안양시 박달동 일원에 서안양테크노밸리를 조성하기 위한 국방부와 안양시의 공동협의체가 13일부터 운영된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안양시청에서 열리는 첫 공동협의에선 국방부가 제시할 보완사항에 대해 협의하고, 사업집행의 전반적인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이 의원과 최대호 안양시장을 비롯해 박길성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 경기도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서안양테크노밸리'는 박달동에 주둔 중인 50탄약부대를 이전·지하화하고, 이 부지에 테크노밸리를 조성하는 대규모 국유지 개발사업이다. 민간투자 효과만 12조8천억원에 달하고, 16만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는 대형 프로젝트다.

이 사업은 20대 총선에서 이 의원 공약으로 제시된 후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로 채택되면서 추진 절차를 밟아왔다.

국방부는 현재 제반 사항 검토를 마치고, 탄약부대 지하화 등 탄약저장시설 통합 및 재배치를 추진 중이라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2019 군수 혁신 추진 방향'에 따른 것으로, 올해 안에 최종 계획을 확정하고 의견수렴을 거쳐 내년 '2022~2026 국방중기계획'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이 의원은 "국방부, 국토부 등과의 지난한 협의와 몇 차례의 용역을 통한 타당성 검토를 거쳐 마침내 사업시행 세부계획을 논의하게 됐다"면서 "연내 합의각서를 완료하고 내년에는 기재부의 사업승인을 거쳐 조기에 착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