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기획(경기)

[미래사회포럼]김우경 가천대 길병원 교수, "요통 원인 복잡… 평소 스트레칭 중요"

배재흥 발행일 2019-07-12 제2면

미래사회포럼
11일 오후 경인일보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7기 '미래사회포럼'의 강사로 나선 김우경 가천대학교 길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척추건강 바로알기! 척추수술은 하면 안되는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9071101000999400046652
김우경 가천대 길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11일 경인일보 대회의실에서 열린 미래사회포럼 강연에서 '척추건강 바로 알기, 척추 수술은 하면 안 되는가?'를 주제로 강의했다.

김 교수는 "허리가 아프면 디스크를 떠올리는 사람들이 있는데, 근육이나 인대가 문제가 돼 요통이 올 수도 있는 것"이라며 "요통이 육체 노동을 하는 사람의 병이라든가 허리가 아프면 서 있는 것보다 앉아있는 게 낫다는 등 요통과 관련한 잘못된 상식이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요통 발생 원인에 대해 "운동이 부족하거나 불규칙한 생활 습관, 과도한 스트레스와 부적절한 자세, 외상 등 물리적인 요인이 있을 수 있다"며 "요통의 원인은 복잡해 하나로 특정할 수 없고, 다면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척추질환 치료방법으로 ▲휴식과 안정 ▲약물·물리·주사·시술 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와 ▲지속적인 통증 ▲신경인성 파행(저림 현상) ▲운동신경 마비 ▲마미총 증후군(대소변, 성기능 장애) 등에 따른 '수술적 치료'로 나눠 설명했다.

그는 끝으로 "비수술적 치료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으나 증상의 호전이 없거나 반복·악화된다면 수술적 치료 대상이 된다"며 "일상에서 척추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스트레칭, 허리를 꼿꼿하게 세운 바른 자세 등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