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 해양레저업무 갈지자 행보 '도의회 반발'
김성주 발행일 2020-01-15 제1면
농정위 "협의절차 무시 독단 결정"
마리나·해양레저관광 업무를 두고 경기도가 갈지자 행보를 보인 것(1월 14일자 1면 보도)이 경기도의회의 반발을 사고 있다.

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는 당초 기획 의도를 망각한 결정이라며 경기도농식품유통진흥원에 업무를 맡겨야 한다는 입장이다.

14일 도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도는 진흥원이 해양·수산분야 업무까지 담당할 수 있도록 관련 조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하지만 기존의 마리나·해양레저관광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평택항만공사가 반대 입장을 전달하자, 논의 끝에 기존대로 평택항만공사가 업무를 맡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 대해 도의회 농정위 의원들은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진흥원이 업무를 맡아야 한다"는 의견과 함께 "의회와의 협의 절차를 무시한 독단적인 결정"이라며 반대의 뜻을 보이고 있다.

김철환(민·김포3) 의원은 "해양레저관광은 수산업을 기본으로 관광을 접목시키는 것이 필요하다. 평택항만공사는 항만물류분야에 집중해 업무를 특화시키는 것이 맞다"며 "관광농업, 관광수산업에서 해양레저까지 이어질 수 있는 고리가 끊어진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백승기(민·안성2) 의원도 "도지사의 한마디로 업무분장이 오가는 것은 말이 안된다. 도의회와 간담회라도 가졌어야 한다"며 "진흥원이 사업 발굴 등을 검토해온 것으로 알고 있는데 장래성에 대한 검토 없이 결정된 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