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광교 중산층 임대주택 4수 끝에 경기도의회 '동의'

강기정·배재흥 발행일 2020-02-18 제1면

2020021601000771300039431.jpg
경기도시공사가 국내 최초로 분양을 임대로 대체한 새로운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모델을 광교신도시에 선보인다. 사진은 수원 광교신도시 옛 수원지법·지검 부지(A17블록). /경인일보DB

옛 수원지법 부지 549가구 건립
경기도시공사, 내년 첫 삽 목표

수원 광교신도시 초입인 옛 수원지법·지검 부지에 549가구 규모의 임대아파트가 들어선다. 저소득 무주택 서민을 위한 다른 임대주택과 달리 중산층을 겨냥한 게 가장 큰 특징이다.

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는 17일 경기도시공사가 광교에 조성하려는 중산층 임대주택사업에 동의하기로 했다. 지난해 10월 이후 네 번만에(2월 17일자 1면 보도) 어렵사리 도의회 문턱을 넘은 것이다.

본회의에서의 의결도 큰 무리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3기 신도시 참여율을 40% 안팎으로 확보하고 후분양제 100% 주택을 조성키로 한 데 이어 중산층 임대주택까지 도시공사의 새로운 시도들이 연달아 성과를 낸 셈이다.

도시공사는 올해 안에 민간사업자를 선정하는 한편 내년에 첫 삽을 뜬다는 계획이다. 입주자 모집은 2023년에 이뤄질 전망이다.

중산층을 위한 임대주택이 분양을 대체하는 주거 모델로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임대주택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는 게 이헌욱 도시공사 사장의 설명이다.

해당 임대주택으로 공공에서 거둬들이는 수익이 결과적으로 도민에게 고스란히 환원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도 내다봤다.

이 사장은 해당 중산층 임대주택을 토대로 3기 신도시에는 기업과 연계한 형태의 장기임대주택 모델을 적용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그는 "분양 외에 다른 방법도 있다는 점을 제시하는 게 중산층 임대주택의 가장 큰 의미"라며 "3기 신도시 등 앞으로 도시공사가 진행하는 사업지구에선 일자리와 주거를 연계하는 모델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강기정·배재흥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