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지역화폐 단비도 안 내려…줄폐업 시작된 동네서점
이여진 발행일 2020-11-24 제12면

코로나 19 직격탄 동네문고4
코로나 19 여파로 도내 동네서점 폐업이 늘고 있어 기존 '소상공인적합업종제도' 외에도 다양한 동네서점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최근 폐업한 경기도내 동네서점. 2020.11.23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경제불황·코로나19 사태 '이중고'
'생계형 적합업종 1호' 지정 불구
마진율 낮고 매출 높아 '가맹' 불가
온라인 서점 규제 정책 한목소리


23일 수원시 영통구 A문고. 평소 같으면 인근 대학교 학생들과 주민들로 북적였어야 할 이 가게는 최근 폐업 결정을 내렸다.

굳게 닫힌 철문 위로 '장기 경제불황과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로 폐업을 결정했다'는 공고가 붙었다.

이날 수원시 영통구 '임광문고' 역시 손님이 1~2명으로 한산했다. 사장 조승기(58)씨는 "연 매출 10억원이 넘어 경기도가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발행한 지역화폐 가맹점에서 제외됐다"고 말했다.

지역 서점이 어렵다. 수년째 독서인구가 감소하는 데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오프라인 서점을 찾는 고객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성남시 분당구에서 38년째 '미금문고'를 운영하고 있는 박용태(63)씨는 "책 한 권당 마진율이 15~20%에 불과한데 카드 수수료 2.5%에 임대료, 전기료, 관리비까지 합하면 7~8%로 급격히 떨어져 운영난이 심하다"고 토로했다.

용인시 수지구에서 2년째 독립서점 '우주소년'을 운영하는 20대 김현민씨도 "주민이 한 명씩 와서 책을 사 가는 것으로 남는 수익은 적다"며 "공공도서관·지역 학교·도서관에 책을 납품해 얻는 수익이 주 수입원"이라고 말했다.


1.jpg
코로나 19 여파로 도내 동네서점이 시민들의 온라인 서적 구매가 증가하며 매출 감소등을 이유로 폐업이 늘고 있어 기존 '소상공인적합업종제도'외에도 다양한 동네서점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3일 경기도내 한 문고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11.23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대형서점의 급격한 확장에 따라 중소형서점 매출이 감소하면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서점업을 지난해 '생계형 적합업종 1호'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대기업은 오는 2024년 10월 17일까지 사업 인수·개시·확장이 제한된다.

이 조치로 잠시 숨통이 트이는 듯했던 골목서점이 코로나19로 오프라인 매출이 급감하면서 폐업의 기로에 서 있다.

업주들은 정부당국의 기존 골목상권 보호 정책에 더해 경기지역화폐 사용 기준 완화와 온라인 서점 규제 정책도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조 대표는 "마진율이 낮은 서점업의 특성상 매출액이 높아도 실제로 서점 주인들이 가져가는 돈은 얼마 안 된다"며 "연 매출 10억원이라는 경기지역화폐 사용기준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온라인 대형 서점은 책값에서 기본 10% 할인을 해주는 것에 더해 5% 적립 혜택을 추가로 제공하는 데다, 도매상에서 싼값에 책을 들여와 동네 책방보다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 역시 "여성주의나 생태주의 책을 보기 위해 특별히 우리 서점을 찾는 도민 외에는 대부분 온라인으로 책을 구매한다. 골목책방을 살리기 위해서는 온라인 규제도 필요하다"고 했다.

/이여진기자 aftershoc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