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국내 유입 첫 확인
김성주 입력 2020-12-28 10:21:13
22일 입국한 런던 거주 일가족 3명 검체에서 최종 확인
[포토]불안한 시민들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영국에서 유행 중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도 유입된 것으로 처음 확인됐다. 사진은 14일 오후 고양시 화정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2020.12.14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영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의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영국발 입국자 3명에게서 확보한 검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영국 런던에서 거주하던 가족으로 지난 22일 입국했다.

전날 고양시에서 발생한 영국발 입국자 가족이 변종 바이러스에 확진됐는 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 8일과 13일 입국했는데, 이들 가운데 80대 남성 1명이 지난 26일 사후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가족 3명이 추가 양성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들의 검체에 대하 전장유전체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3.jpg
23일 인천공항 출국장에 런던 등 노선별 전자신고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이날 정부는 영국에서 유행 중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국내 전파 차단을 위해 연말까지 영국과의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비해 전파력이 70%가량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23일 영국 런던 히드로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항공편의 운항을 중단하고 모든 영국발 입국자에 대해 격리해제 전 진단검사를 의무화했다.

또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도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됨에 따라 입국시 발열 체크 강화 등을 추가 시행하고 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