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코로나19 상륙 1년]달라진 일상의 풍경
김성주 발행일 2021-01-20 제1면
사회 곳곳에 스며든 '비대면 문화'…'기본소득' 급진적 주장 인식 탈피

9999.jpg
국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지 1년이 됐지만 코로나19 전쟁의 최전선에서는 여전히 생과 사의 갈림길을 두고 사투가 벌어지고 있다.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코로나19 음압격리병동 중환자실에서 의료진들이 환자를 보살피고 있다. 2021.1.19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2021011901000765700036462
'정체불명의 폐렴'으로 외신에 처음 등장했던 코로나19가 국내에 상륙한 지 1년이 됐다.

 

지난해 1월20일 인천공항에서 환승하려던 중국 우한 출신의 한 여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 국내에 보고된 첫 사례다. 

 

그 이후 매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증감에 따라 우리 일상의 형태는 크게 요동치게 됐다.

지난해 가장 도드라진 변화 중 하나는 '비대면' 문화의 시작이다. 신입생의 활기가 가득 차야 할 교실은 학생 3분의1만이 채우고 있거나 때로는 이마저도 채우지 못하고 원격수업을 받아야 했다.

비대면이 불가능한 지난해 4월의 총선과 11월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높은 강도의 방역 대책 속에서 치러졌다.


3.jpg
국내에서 코로나 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1년을 하루 앞둔 19일 오후 수원시 팔달구 보건소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1.1.19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직장문화 역시 크게 바뀌었다. 저녁 시간 빈 곳을 찾을 수 없었던 직장가 식당은 줄줄이 문을 닫았고 일부 직장에서는 '랜선 회식'을 갖기도 했지만 한 번의 이벤트로 끝났다.

어쩔 수 없이 시작한 재택근무지만 장기화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스마트 워크 등으로 업무방식을 바꾸는 실험도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롯데 주요 계열사는 지난해 주 1회 재택근무를 상시 제도로 도입했고, LG유플러스는 메신저·그룹 전화 등을 통해 일부 부서를 대상으로 주 3일 재택근무를 시행했다.

사회적으로는 기본소득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는 계기가 됐다. 지난해 4월 전 국민에게 지급된 정부의 재난지원금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등은 일부 학계의 급진적 주장으로 치부되던 기본소득이 실제 적용된 사례로 꼽힌다. 아직 의견이 엇갈리고 있지만 기본소득에 대한 공론화가 시작된 것이다. → 관련기사 2·12면()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