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의회 의사일정 조정… '거리두기 2단계' 후속조치
배재흥 발행일 2020-08-20 제2면
내달 2~3일 예정 도정질문 '연기'
전자회의 시스템 활용 '단축 운영'

민주당, 논평통해 '방역협조' 당부


수도권 교회발 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심각해지면서 경기도의회가 의사일정을 조정하는 등 고강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도의회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는 19일 제9차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수도권 전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우선, 다음 달 1~18일 예정된 제346회 임시회의 의사일정을 일부 조정하기로 했다. 임시회 기간은 계획대로 하되, 2~3일 예정된 도정 질문을 16~17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또 100명 넘는 의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본회의는 전자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최대한 단축 운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상임위원회의 현장 방문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도의회 공간의 대관 신청을 당분간 받지 않기로 했다. 의원이 직접 주관하는 필수 행사의 경우에도 규모를 최소화해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장현국 의장은 "상황이 엄중하지만 지나친 걱정보다 서로를 위한 배려와 인내심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 경기도민이 함께할 수 있도록 모두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의회 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부 교회 신도들이 신앙을 빌미로 방역조치를 방해하고 있다"며 "바이러스는 종교, 인종, 정치적 신념, 계급, 국정 등을 가리지 않는다.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공동체 성원들의 생명을 위해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