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광화문 집회 후유증 겪고도… 개천절 27건 집회 신고
강기정 발행일 2020-09-07 제2면
자유연대등 일부 보수단체 포함
경찰, 광화문 인근등 '금지 통보'

지난 8·15 광복절 당시 광화문 일대에서 진행된 집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던 가운데, 다음 달 개천절에도 이 같은 양상이 반복되지 않을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다음 달 3일 개천절에 광화문 인근 등에 신고된 집회는 6일 현재까지 모두 27건이다. 이 중에는 일부 보수단체가 포함돼 있다.

자유연대는 광화문광장 주변과 경복궁역 인근 등 총 4곳에서 각각 2천명 규모의 집회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복권을 요구하는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세종로와 효자치안센터 인근에서 3만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열겠다고 했다.

서울시 측은 "7개 단체에서 27건의 집회가 경찰에 신고됐다. 대부분 집회는 광화문 인근을 비롯한 집회금지구역 내여서 경찰이 집시법에 따라 금지를 통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내 광복절 집회 관련 확진자는 6일 0시 기준 121명이다. 전국 확진자는 510명이다. 개천절에도 광복절처럼 대규모 집회가 현실화될 경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집회를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태년(성남수정)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고위당정협의회 모두발언에서 "광복절 집회의 교훈을 망각하고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극우단체의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반사회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