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길병원, 자가격리 해제前 검사 "감염차단 효과적"
김명호 발행일 2020-09-01 제3면
가천대 의대 고광필 교수 등 연구서
확진 36명 중 32명 경증·무증상자
"미실시땐 집단 감염원 가능성도"
인천시, 전국 첫 의무실시 큰 역할


인천시가 전국에서 가장 먼저 실시한 자가격리 해제 전 코로나19 의무 검사 정책이 감염 확산을 막는데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격리 해제 전에 검사를 받은 이들 중에는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들도 있어 집단 감염 등을 차단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31일 가천대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고광필 교수,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 빅데이터센터 정재훈 교수팀 등에 따르면 올해 2월부터 7월까지 인천 지역 자가격리자 1만9천296명 가운데 5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확진자 중 20명은 자가격리 중에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난 경우였으며 36명은 격리 해제 시점에서 의무적으로 시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36명 중 14명은 경증, 18명은 무증상자였다.

길병원은 자가격리를 하던 무증상자 1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자가격리 전에 시행하는 검사가 감염의 확산을 막는 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무증상자들이 격리해제 전 검사를 받지 않았다면 또 다른 집단 감염원이 될 수도 있었다는 것이다.

이번 분석은 고광필 교수와 정재훈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 인천시 감염병지원단과 협업해 진행했다.

인천시는 지난 4월부터 전국에서 처음으로 모든 자가격리 대상자들이 격리 해제 시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는 정책을 선제적으로 실시했다.

당시 정부는 요양원 종사자 등 고위험군에 한에서만 격리 해제 전 검사를 실시했다.

고광필 교수는 "14일간의 격리 기간은 잠복기 후 증상이 발현되기에 충분한 시간으로 해제 전에 반드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잠복기가 긴 환자의 경우 격리가 끝난 후에도 양성 판정을 받는 사례가 나오고 있는 만큼 해제자를 대상으로 한 감시 시스템 구축도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